본문 바로가기

지난호보기/2014 가을겨울, 67호 <모범대학>3

교수가 부족하다? 2014 가을겨울 편집위원 채효석, 이찬민 그렇다. 정확히 말해, ‘전임교수(전임교원)’가 부족하다. 학생은 모든 교원을 ‘교수님’이라 부르지만, 사실 교원에도 직급이 존재한다. 교원은 크게 전임교원과 비전임교원으로 구분한다. 전임교원이란 학교에 소속되어 교육·연구 활동을 전담하는 교원을 말한다. 전임교원은 정교수, 부교수, 조교수로 구분한다. 전임교원은 높은 임금, 재임용과 승진, 정년보장의 기회를 제공받기 때문에 안정적인 기반을 가진다. 그에 반해 비전임교원은 지속적인 교육·연구 환경을 보장받지 못한다. 비전임교원은 1~2년 단위로 임용되는 계약직이며, 낮은 임금을 받고 연구실도 제공받지 못한다. 대표적으로 시간강사가 이에 속한다. 전임교원이 많다는 건 그만큼 전문적이고 지속적인 연구·교육 환경을 갖.. 2020. 7. 27.
개혁 아닌 개악으로 치닫는 정부의 대학구조개혁 2014 가을겨울 편집위원 서준상 재정 지원사업 4관왕 달성의 이면 올해 중앙대는 4개의 정부 재정 지원사업에 모두 선정되는 쾌거를 이루었다. 지원사업을 통해 총 432억 원의 사업비를 지원받으며, 올해는 127억 원의 지원금을 교육에 투자할 수 있게 됐다. 이번 학기 취업(창업) 특강이나 멘토 특강, 클리닉 프로그램, 독서체험발표대회 등 대학에서 제공하는 많은 행사가 정부의 재정지원을 받아 열렸다. 또한 LINC사업을 통해 중앙대는 구글, 마이크로소프트와 산학협력을 맺었고, 이에 따라 내년부터 '구글학(Google學)', '마이크로소프트학(Microsoft學)' 강의가 개설될 예정이다. 이러한 성과는 앞으로 대학 본부가 인원을 4% 감축하겠다는 계획안을 교육부에 제출한 결과에서 비롯된 것이다. 올해 1.. 2020. 7. 27.
결국엔 구조조정 그 지겨운 이야기 2014 가을겨울 편집위원 노치원 또 구조조정이다. 지난 8월 28일, 중앙인 커뮤니티에 이라는 글이 올라왔다. 대학본부는 이번 구조조정의 목적에 대해, 정부에서 시행하는 ‘대학구조개혁’의 평가에 대비하여 인원을 감축하는 것이라고 입장을 밝혔다. 재단 교체 이후 2010년부터 시작된 구조조정은 11년, 13년도에 이어 이번이 벌써 네 번째다. 학교를 오래 다닌 학우들에겐 지겨울 법한 소식이다. 하지만 넌더리를 내기엔 이번 구조조정은 과거와 그 내용이 사뭇 달라 보인다. 2010년 구조조정의 경우 캠퍼스의 재배치가 주된 이유였다. 당시 대학본부는 하남캠퍼스의 설립을 전제로 구조조정이 필요하다는 논리를 내세우며, 학과의 대규모 통폐합 및 학부 단위의 재배치를 강행했다. 민주적 절차는 완전히 무시당했고 그에 .. 2020. 7. 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