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신호 80호 <끝말잇기>/대학5

독자투고―추첨제, 최선이었을까? 추첨제, 최선이었을까? 재학생 B “이미 수강 인원이 초과된 강의입니다.” 정시에 클릭하라는 학교의 말만 믿고 정시에 눌렀는데 돌아온 건 강의를 들을 수 없다는 팝업창 뿐이었다. 수강신청을 다섯 번은 넘게 해봤건만 어째 평소보다 수강신청이 더 힘들게 느껴졌다. 기분 탓일까? 아니다. 이전보다 수강신청할 수 있는 최종 여석이 절반으로 줄었다. 올해부터 도입된 ‘추첨제 시스템’ 때문이다. 수강신청 당일 학교 커뮤니티는 추첨제로 뒤집어졌다. 역시나 논의의 중심은 추첨제다. 아무래도 추첨제 회의론이 소수의견은 아닌 것 같다. 추첨제 시스템은 강의를 장바구니에 담은 학생 수가 여석을 초과할 때 여석의 50%만큼의 신청자를 무작위로 추첨하여 이관시키는 형태다. 한 번에 많은 접속 인원이 몰리면 시스템이 과부하된다... 2021. 6. 23.
닫힌 학교를 여는 열쇠, 정보공개청구! 닫힌 학교를 여는 열쇠, 정보공개청구! 중앙대학교 정보공개 리포트 편집위원 권혜인 본격적으로 글을 시작하기 전, 읽는 데 도움이 될 배경지식을 설명해 본다. 정보공개청구? ‘정보 공개 청구’(이하 정보공개청구)제도는 국민이 공공기관에 공개되어 있지 않은 정보를 공개하라고 요구할 수 있는 제도다. 정보공개청구를 받은 공공기관은 원칙적으로 국민의 알 권리 보장을 위해 정보를 적극적으로 공개해야 한다. 알 권리를 위한 정보공개청구 알 권리란 방해받지 않고 필요한 정보에 접근할 수 있는 권리다. 헌법에서 알 권리는 21조의 표현의 자유에서 나온다고 본다. 표현의 자유를 누리기 위해서는 자유로운 정보접근을 통해 자신만의 의견을 형성하는 과정이 필요하기 때문이다. 현대 사회에서 가장 많은 정보를 가지고 있는 곳은 .. 2021. 6. 23.
중앙대학교 노동을 짚어보다 -중앙문화와 톺아보는 학내노동 가이드 편집위원 석기범 비대면 학사 운영이 1년 반째 이어지고 있다. 텅 빈 학교도 이제는 익숙해진 듯하다. 20학번을 ‘코로나 학번’이라 부르기 시작했을 때만 해도 21학번까지 코로나 학번이 되리라고는 생각하지 못했는데, 결국 작년처럼 허무하게 한 학기가 지나갔다. 20학번, 21학번 학생들은 무엇보다 우선 학교에 오고 싶은 마음이 가장 크지 않을까. 이들이 ‘대학’을 떠올렸을 때 생각나는 건 ‘싸강’이나 ‘줌 수업’이 전부일 것이다. 이클래스나 줌 수업에서 만날 수 있는 사람은 교수님과 동기, 선후배들뿐이지만 실제로 학교에 오면 그보다 훨씬 많은 사람이 있다. 요즘도 캠퍼스에 학생은 없지만, 학교는 돌아가고 있다. 노동자가 있기 때문이다. 대학의 뿌리에 ‘노동’이 있다. 대학의 주된 목적은 교육이지만 교육이.. 2021. 6. 22.
내일의 성평위, '오늘'이 만들어라 부편집장 문민기 편집위원 김현경 오늘도 성평위의 독립성은 지켜지지 않았다 성평등위원회를 향한 위협은 ‘오늘’도 이어졌다. 이는 3월 31일에 열린 서울캠퍼스 63대 총학생회(총학) 〈오늘〉의 1분기 간담회에서 드러났다. 총학이 배포한 간담회 자료집에서는 서울캠퍼스 성평등위원회(성평위)를 ‘산하 위원회’라고 명시했다. ‘산하 위원회’는 단순한 명칭 문제가 아니었다. 해당 명칭으로는 성평위의 독자적인 위치를 보여줄 수 없었다. 성평위를 총학생회가 관할하는 기구로 해석할 여지가 다분했다. 학생들이 문제를 제기하자 최승혁 총학생회장은 산하 위원회라는 명칭을 사용하는 것이 자율성을 훼손한다고 생각하지 않으며, 성평위와 총학 간 이견이 있을 때도 “협의를 통해 최대한 자율성을 보장해드릴 예정”이라고 했다. 성평위가.. 2021. 6. 22.
웬만해선 능력주의를 막을 수 없다 편집위원 김아영 개강과 동시에 관례처럼 학생들 사이에서는 ‘안성캠퍼스’ 논쟁에 불이 붙는다. 심지어 올해는 진학사에서 중앙대학교 안성캠을 ‘분캠’으로 잘못 표기해 학생들의 공분을 사기도 했다. 진학사는 이를 정정하고 공식적으로 사과했지만 논쟁은 이어졌다. 개선되지 않는 교육 환경, 행정부처의 불균형 등은 안성캠의 고질적인 문제다. 중앙문화는 작년 78호에서 안성캠의 문제점과 본부의 기만에 관한 글을 싣기도 했다. 올해도 어김없이 학생들의 분노한 목소리가 들려왔다. 그런데 기묘하게도, 학생사회에서 일어나는 ‘안성캠에 관한 논쟁’은 안성캠 학생들이 본부의 태도를 규탄하는 것에서 서울캠 학생들과 안성캠 학생 간의 소모적인 다툼으로 변모할 때가 많다. 왜 그럴까? 중앙대는 서울과 안성 두 곳에 교지를 둔 ‘이원.. 2021. 6. 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