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신호 79호 <비가역: 다시 돌아갈 수 없는>/특집 '팬데믹 이후의 대학'3

팬데믹, 학생자치의 길을 묻다 편집장 채효석 편집위원 김민지 학생자치 하기에 올해 참 힘들었습니다. 나름의 기획을 가지고 있던 학생자치자들에게도, 한창 여러 행사에 참여해보고 싶었을 신입생들에게도 힘들었을 겁니다. 는 ‘비대면’이 강타한 올해 학생자치를 돌아보고, 미래를 그려보고자 했습 니다. 이를 위해 50여 명에 달하는 자치자들을 만나 함께 고민해보았습니다. 뒤에 나올 두 기사에 표기된 자치자들의 ‘직함’은 인터뷰 당시를 기준으로 했음을 알려드립니다. 인터뷰는 대부분의 대표자들의 임기가 끝난 12월 1일 전에 이루어졌습니다. 단절과 연결 “학생자치 속 많은 문화들의 명맥이 끊길 것 같다” 정치국제학과의 학생이 인터뷰 중 한 말이다. 이는 20학번들의 상황 때문이다. 비대면 학습이 1년을 이어지며 아직 캠퍼스도 못 밟아본 새내기가 .. 2020. 12. 23.
2020, 학생자치 안녕하셨습니까 중앙문화 김현경, 황혜현, 김민지, 채효석 코로나19 이후 학생자치 돌아보기 코로나19로 많은 것들이 바뀐 해였다. 학생자치 역시 변화를 피할 수 없었다. 대책을 세울 틈없이 학생자치 활동은 축소됐고, 활동 영역은 온라인으로 바뀌었다. 이전에 언급되던 ‘학생자치의 위기’와는 다른 형태였다. 사람들은 코로나19로 변화와 혁신이 앞당겨졌다며 미래를 준비한다. 중앙문화는 학생자 치의 미래를 섣불리 예측하기 이전, 2020년 학생자치의 모습을 되돌아봤다. 코로나 19 이후 대면이 불가능해지면서 학생들과 소통해야 하는 학생회로서는 상당히 어려운 점이 많습니다. 우선, 사업이나 설문조사 등의 홍보 면에서도 어려운 점이 많고, 지난 해까지 소통부스를 통해 직접 학우들을 만나면서 의견을 들을 수 있는 창구가 있었던 것.. 2020. 12. 23.
포스트 코로나 시대의 대학 교육, 정말 고민이 많습니다 부편집장 김시원, 편집위원 문민기 “포스트 코로나 시대 대학교의 모습 정말 고민이 많습니다. 매일같이 코로나가 우리에게 위기를 줄 것인가 아니면 도약의 기회를 줄 것인가 이런 생각 굉장히 많이 해요.” - 박상규 총장, 20.09.23. 리더스포럼 “코로나 시대가 지나 미래의 우리의 교육은 어떻게 될 것이냐에 대해서 학생들도, 대학교 사회도 많은 관심을 가지고 있습니다.” - 백준기 교학부총장, 20.09.23. 리더스포럼 2030년 중앙대학교에 입학한 신입생 A. A가 강의실에서 학우들과 교수를 대면하며 보내는 시간은 많지 않다. 아침에는 부랴부랴 집을 나설 필요 없이 자신의 방에서 ‘VR 기기’를 이용해 실험 과제를 해결한다. 과제를 끝낸 뒤 ‘다빈치클래스룸’으로 등교하여 AR 기반 팀 프로젝트를 준.. 2020. 11. 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