길을 밝혀주리니-장애 학생인권위원회를 말하다

길을 밝혀주리니-장애 학생인권위원회를 말하다

김세주 : 사회학과 3 재학 중. 생명자원공학부 다니던 그는 장애인이 겪는 사회적 어려움을 해결할 수 있는 학문을 찾아 사회학과로 전과했다. 현재 학내 장애 학생인권위원회 준비 위원회 위원장을 맡고 있다. 신홍규 : 고려대학교 장애 학생인권위원회위원장과 문재인 대선 캠프 장애 청년위원장을 역임했다.

‘우리’ 옆에 장애 학생

‘우리’ 옆에 장애 학생

‘우리’ 옆에 장애 학생   편집위원 윤성주       “장애는 나와 함께하는 정체성이야” 안성캠퍼스는 쌀쌀했다 @ 중앙대학교 메신저 Blue Mir 함께하고 싶었다. 동문이를 처음 만난 5월, 안성은 약간 쌀쌀했다. 당시 나는 장애인 참정권에 관한 기사를 준비하고 있었고 안성에 전맹인

권리는 무릎을 꿇어서 얻을 것이 아니다

권리는 무릎을 꿇어서 얻을 것이 아니다

  수습위원 김지수 (무릎 꿇은 학부모들 ©뉴시스)   커져만 가는 특수학교 설립을 둘러싼 갈등 최근 특수학교 설립을 놓고 주민과 학부모 간의 갈등이 깊어지고 있다. 서울시교육청은 강서구 공진초등학교 부지에 발달장애 특수학교인 서진학교 설립을 추진하고 있지만, 주민들의 반발로 설립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