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절로 이뤄진 것은 하나도 없다” -중앙대 성폭력 사건과 제도를 돌아보며

“저절로 이뤄진 것은 하나도 없다” -중앙대 성폭력 사건과 제도를 돌아보며

“저절로 이뤄진 것은 하나도 없다” -중앙대 성폭력 사건과 제도를 돌아보며 안태진 편집장   ‘분 바르는 여학생들 잔뜩 오면 뭐하나’   중앙대학교 전 이사장의 발언이다. 2015학년도 지식경영학부 수시모집에 참여한 교수와 입학사정관들의 증언에 따르면 박용성 전 이사장은 ‘분 바르는 여학생’ 대신 ‘학교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