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 아무도 몰랐던 성평위 폐지안

총학생회장, 논의 없이 ‘성평위, 인복위 폐지 후 개편’ 단독 발의 … 절차 지적 뒤따라 김민진 서울캠 총학생회장이 지난 30일 진행된 전체학생대표자회의(전학대회)에서 장애인권위원회(장인위) 설립 안건을 ‘인권복지위원회와 성평등위원회를 학생복지위원회와 학생인권위원회로 개편’으로 수정할 것을 발의했다. 수정안에 따르면 현 체제의 인권복지위원회(인복위), 성평등위원회(성평위)는 폐지된다. 개편

[속보] 장인위 설립 확정됐다… 총학생회장 성평위, 인복위 폐지 후 개편안 발의는 부결돼

[속보] 장인위 설립 확정됐다… 총학생회장 성평위, 인복위 폐지 후 개편안 발의는 부결돼

30일 전체학생대표자회의(전학대회)에서 장애인권위원회 설립이 확정됐다. 의사정족수 305명 중 199명 찬성, 11명 반대로 ▲총학생회 산하 특별자치기구로 장애인권위원회 설립 ▲ 관련 규정은 별도의 준비위원회에서 논의해 2020년 1학기 전학대회 안건으로 상정 이 가결됐다. 한편 김민진 서울캠 총학생회장은 장인위 필요성을 다시한번 부정하는 동시에 성평위,

에브리타임, 정말 모두를 위한 공간인가 – ‘에타’를 설명하는 두 가지 키워드

에브리타임, 정말 모두를 위한 공간인가 – ‘에타’를 설명하는 두 가지 키워드

객원편집위원 이지형 1위 대학 커뮤니티, 살아있는 정보의 장 에브리타임 대학생 치고 에브리타임(에타)을 모르는 사람은 찾기 어렵다. 에브리타임은 대학생들의 수강 신청을 돕는 시간표 관리 서비스로 2010년 첫선을 보였다. 초기에는 단지 시간표 관리를 위한 프로그램이었으나, 이후 다양한 기능을 추가하며 이용자를 빠르게 늘려나갔다.

끝나지 않은 이야기 -교수 면직 사건

끝나지 않은 이야기 -교수 면직 사건

편집위원 김여훈 *2019-1학기 정년보장심사 안내서 중 일부 작년 10월 역사학과 A교수와 일어일문학과 B교수는 대학본부로부터 메일을 한 통 받았다. 부교수인 두 교수에게 정교수로의 승진, 그리고 동시에 이뤄지는 정년보장 심사를 받으라는 내용이었다. 당시 대학본부가 두 교수에게 제시한 연구실적 기준은 ‘국내외 840%’였다. 메일을

“난민은 삶에서 평범하지 않은 상황을 겪었던 사람들일 뿐이다”

“난민은 삶에서 평범하지 않은 상황을 겪었던 사람들일 뿐이다”

편집위원 임시동 올 4월 제주도에 예멘 난민 500여 명이 입국했다. 매스컴은 이를 연일 보도했다. 난민혐오는 빠르게 퍼져나갔다. 난민신청만 해도 생계비를 지원받는다, 난민이 아니라 돈 벌러 왔다 등 가짜뉴스가 판을 쳤다. 마약과 총을 든 난민 사진부터 외국에서 일어난 난민 범죄가 SNS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