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생을 위한 전공개방모집제도 될 수 있을까?

학생을 위한 전공개방모집제도 될 수 있을까?

수습위원 우다영  전공개방모집제도의 등장   학교본부는 4월 4일 전공개방모집제도 설명회에서 학생들에게 대학 진학 후 진로 모색의 기회를 주기 위해 전공개방모집제도를 시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학교본부의 갑작스러운 전공개방모집제도 시행 발표는 학생 사회로부터 비판을 받았다. 전공개방모집제도는 말 그대로 학과를 개방적으로 운영하는 것이다. 각

고양이 돌봄 동아리 냥침반을 만나다

고양이 돌봄 동아리 냥침반을 만나다

동물 애호가라고요? 책임감 때문이죠  – 고양이 돌봄 동아리 냥침반을 만나다   편집장 이지형   이따금 낙엽 구르는 소리가 들렸다. 중간고사를 막 끝낸 주말의 캠퍼스는 고요했다. 가을바람이 닫힌 유리문 틈으로 들어와 울었다. 부쩍 차가워진 날씨에 행인들은 팔짱을 끼고 좁은 보폭으로 걸었다.

중앙대, 광명시에 새 병원 건립…정말로 괜찮을까?

중앙대, 광명시에 새 병원 건립…정말로 괜찮을까?

  편집장 이지형 편집위원 김재기       사건은 불현듯 모습을 드러냈다. 8월 23일, 중앙대학교 병원이 광명시와 부속병원 건립 계약을 체결했다는 소식이 별안간 들려왔다. 2021년 3월까지 광명시에 약 700병상 규모의 부속병원을 건립한다는 내용이었다. 건립될 병원은 응급 의료 센터 및 31개

학생을 위한 전공개방모집제도, 정말일까?

학생을 위한 전공개방모집제도, 정말일까?

  수습위원 김재기 광역화와 다른 전공개방모집제도 본부는 4월 4일 전체 학생을 대상으로 설명회를 진행했다. ‘α%…β%….’, ‘전공개방모집제도는 광역화와는 다른 제도다.’ 광역화와 다르다는 전공개방모집제도에 대한 설명회를 들었지만 당최 무슨 얘긴지 모르겠다는 학생들이 많다. 학생들을 위한 제도인데 왜 학생들은 잘 이해하지 못하는 걸까?

신캠퍼스 연대기

신캠퍼스 연대기

편집위원 이찬민 신캠퍼스의 출항    신캠퍼스의 역사는 자그마치 9년 전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2005년 박범훈 교수가 제12대 총장으로 취임한다. 당시 박범훈 총장은 기존 학교발전계획인 ‘DRAGON2018’을 손질한 ‘CAU2018’이라는 중·장기 발전계획을 발표한다. 이 발전계획에 서울캠퍼스의 공간부족문제와 안성캠퍼스의 불편한 교통을 해결해줄 돌파구로 신캠퍼스가 처음 등장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