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 Flares Facebook 0 Twitter 0 Google+ 0 Email -- 0 Flares ×

수습위원 최홍서

 

총여가 폐지된 문제의 전학대회에서 중앙문화는 취재를 제한당했다. 중앙문화가 사전에 취재를 협조하지 않았다는 것이 그 이유였다.

11월 2일 중앙문화 편집장 및 편집위원이 안성캠퍼스 전학대회장을 찾았다. 당시 상황은 다음과 같다. 편집장과 편집위원이 입장하려 하자, 총학생회는 사전에 협의가 되지 않았다며 입장할 수 없다고 했다. 편집장이 사전에 협조를 구한 적이 없으며 그런 절차가 왜 필요하냐고 물었다. 학생회 집부로 추정되는 이는 본인 선에서는 결정할 수 없다며 부총학생회장과 전화를 연결해주었다. 부총학생회장은 편집장의 신원을 꾸준히 따져 물었다. 편집위원임을 어떻게 증명할 것인지, 언론사임은 또 어떻게 증명할 것인지 등이었다. 편집장과 편집위원은 명함을 제시할 수 있으며, 지도교수를 연결해 줄 수도 있다며 최대한 성실하게 협조했다. 하지만 결국에는 사전에 협조를 요청하지 않았다는 이유를 다시 한번 꺼냈다. 다른 학내 언론사인 중대신문은 매번 사전에 취재요청서를 보낸다고 주장했다. 취재요청서를 그 자리에서 급하게 작성하여 보냈으나, 부총학생회장은 개회 3분 전이라 신원확인을 할 시간이 부족하다고 말했다. 이어 “녹취도, 사진 촬영도, 기사 작성도 하면 안 된다”며 취재를 막았다. 중앙문화는 결국 참관인 신분으로 전학대회에 참석했다. 이후에 확인해본 결과, 중대신문은 전학대회에 취재요청서를 보내지 않았다.

다음날 중앙문화는 안성캠퍼스 이종수 총학생회장에게 항의했다. 총학생회장은 학내 언론을 통제하기 위함은 아니었다고 해명했다. 참관인으로 참석한 사람들이 사진 촬영을 하지 못하게 한 것은 초상권 침해를 우려했기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또 언론사에 동선을 확보해주기 위함이라고 했다.

하지만 이런 이유는 총학생회가 끝끝내 취재를 통제한 것을 설명할 수 없다. 만약 초상권 침해 때문이라면, 언론사임을 증명하는 정도만으로도 취재를 허락해주었어야 했다. 동선 확보 또한 취재를 막은 이유가 되지 않는다. 어떤 이유도 취재를 막은 것이 정당화되지는 않는다.

10월 31일에 ‘총여 체제 개편에 대한 간담회’에서도 비슷한 일이 있었다. 같은 이유였다. 총학생회는 사전에 취재요청서를 보내지 않았다는 이유로 중대신문의 기자 출입을 막았다. 중대신문 기자는 결국 간담회를 취재하지 않는 조건으로 참관인으로서 참석했다.

<중앙문화>는 안성캠퍼스 총학생회를 규탄하기 위해 지난 11월 5일 성명서를 발표했다. 하지만 총학생회는 사과문을 작성하거나 재발 방지 대책을 세우는 등, 필요한 어떤 대응도 하지 않았다.

교내 언론 기구들은 단순히 정보 전달을 하는 데 그치는 것이 아니라, 감시 및 비판 역할을 하여 학내에 건전한 담론을 형성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이는 취재권이 온전히 지켜질 때 가능하다. 학내 언론이 학생들이 선출한 대표자들이 어떤 논의를 진행했으며 회의에서 어떤 사안이 의결되었는지에 대한 취재조차 자유로이 하지 못한다면, 이러한 목표를 달성할 수 없게 된다. 안성캠퍼스 총학생회는 이번 사건을 통해 취재권 박탈에 대한 의미를 생각하고 같은 실수를 반복하지 않아야 할 것이다.

“녹취도, 사진 촬영도, 기사 작성도 하면 안 된다”
태그:                     

“녹취도, 사진 촬영도, 기사 작성도 하면 안 된다””에 대한 2개의 생각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