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 Flares Facebook 0 Twitter 0 Google+ 0 Email -- 0 Flares ×

교육부는 실태조사에서 중앙대와 두산건설 사이에 불법 수의계약이 있었다고 잠정적으로 결론을 내렸다. 이에 교육부는 관련 교직원에 대해 징계를 권고한 것으로 알려졌다. 중앙대는 해당 처분에 이의를 신청했고 현재는 재심의 중이다. 교육부는 추가로 검찰에 수사를 의뢰했다고 밝혔다.

 

교육부 사립대학 정책과 최근승 사무관은 현재 제기된 의혹들에 대해 조사 결과 “거의 다 사실이다”고 밝혔다. “경쟁에 붙여서 업체를 선정해야 하는데, 특정 업체와 계약을 맺었다는 것이 잘못”이라고 전했다. 교육부가 조사한 건물은 총 5개로 310관, R&D 약학대, 1차 기숙사, 2차 기숙사, 병원 별관이다.

 

2008년 두산의 재단 인수 이래로 중앙대는 총 5개의 건물을 신축했으며, 신축된 모든 건물의 시공사는 두산건설이었다. 두산 건설의 연도별 사업 보고서에 따르면, 기숙사 278억 원, 대학병원 145억 원, R&D 센터 421억 원, 100주년 기념관 999억 원으로 공사로 올린 총 매출은 2457억 원에 이른다.

 

김태성 중앙대 홍보팀장은 관련인들이 “학교를 다 떠난 사람들”이기 때문에 “명분상의 징계”일 뿐이라고 답했다. 교육부는 학교가 이의를 신청했기 때문에 현재 재심의 중이므로 처분 결과에 대해서는 답변할 수 없다고 밝혔다.

 

김 팀장은 긴급한 상황에서는 수의계약이 가능하다며 “두산이 들어왔을 시점에는 그때까지만 해도 열악하기 그지없었다”고 말했다. 이어 “공사를 긴급하게 하다 보니까” 수의계약을 할 수밖에 없었던 상황을 이해해달라는 입장을 밝혔다. “우리 입장에서는 두산이 이익을 많이 가져가지 않았다고 생각이 든다”고도 덧붙였다.

 

『국가계약법 시행령』 26조에 따르면, 수의계약이 예외적으로 인정되는 긴급한 경우는 천재지변이나 국가안전 등과 관련된 경우다.

보도 원문:

https://m.facebook.com/CULTURECAU/photos/a.657941127559308/2025674517452622/?type=3&comment_id=2025677240785683&notif_t=feedback_reaction_generic&notif_id=1538489470774704&ref=m_notif

[단독] 교육부, 중앙대와 두산건설 간 불법 수의계약 의혹 대부분 “사실”이라 밝혀
태그:                                                                 

답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