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평범하다. 고로 정치한다” 진보 3당 당원을 만나다

“나는 평범하다. 고로 정치한다” 진보 3당 당원을 만나다

선거철이면 각 정당에서 청년을 말한다. 청년. 불리는 데에는 익숙한 이름이다. 어떤 당에서 만 나이로 45살까지 청년으로 규정하는 바람에 정당에서 말하는 청년이 누구인지는 잘 모르겠지만 말이다. 청년으로 불리는 데서 그치지 않고 직접 정당에 들어가 정치적으로 살고 있는 이들이 있다. 생존이 화두고

‘헬조선’이 그렇게 궁금하세요?

‘헬조선’이 그렇게 궁금하세요?

객원편집위원 노치원   한국의 어른들이 편집증을 앓고 있다. 헬조센, 죽창, 금수저. 갑작스레 등장한 과격하고 젊은 인터넷 신조어들이 한 몫 했다. 청년층이 힘들다는 확실한 증거로 신조어들을 해석하는 사람들도 있는 반면, 몇몇 보수 인사들은 못사는 북녘을 보라며 이곳은 헬(Hell)이 아니라고 강변한다. 단순한

일상화된 한반도 위기를 읽는 방식

이무철(중앙대학교 정치국제학과 강사) 2012년 12월 12일 북한의 ‘광명성 3호’ 발사와 이 에 대한 UN 안보리의 제재조치로 시작된 한반도에서 의 ‘반발-제재-도발-제재강화’의 악순환 국면이 지속되 고 있다. 2013년 1월 통과된 UN 안보리 대북제재결의 안 2087호에 반발한 북한은 2월 12일 마침내 3차 핵실

뉴스타파, 주류언론의 위기를 타파하다

<뉴스타파> 이근행 PD를 만나다. <뉴스타파>가또한번일을냈다.최근해외조세 피난처에 페이퍼 컴퍼니를 설립한 한국인 명단을 공개 한 것이다. 조세피난처는 법인 수익에 대한 세금의 전 부 혹은 상당 부분을 면제해주는 지역이다. <뉴스타파> 는 기업인들이 조세피난처로 재산을 빼돌리는 것을 막 기 위해 이를 공개했다고 밝혔다. 기사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