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생을 위한 전공개방모집제도, 정말일까?

학생을 위한 전공개방모집제도, 정말일까?

  수습위원 김재기 광역화와 다른 전공개방모집제도 본부는 4월 4일 전체 학생을 대상으로 설명회를 진행했다. ‘α%…β%….’, ‘전공개방모집제도는 광역화와는 다른 제도다.’ 광역화와 다르다는 전공개방모집제도에 대한 설명회를 들었지만 당최 무슨 얘긴지 모르겠다는 학생들이 많다. 학생들을 위한 제도인데 왜 학생들은 잘 이해하지 못하는 걸까?

‘쇼윈도’ 총학생회

‘쇼윈도’ 총학생회

글·취재: 편집위원 김서윤 취재: 객원편집위원 김여훈   “학생 한 분 한 분께 총학의 존재를 알리고 도움을 줄 수 있는 총학을 만들고자 출마를 결심하게 됐습니다.” – 3월, 응답하는 선본 인터뷰 중- ‘학생들이 총학생회의 존재를 인식하도록 노력하자고 다짐했다.’ ‘총학생회의 행보에 더 많은

단지 숨을 고르고 있을 뿐 – 프라임사업 탈락과 광역모집 유예 이후, 구조조정은 계속된다

단지 숨을 고르고 있을 뿐 – 프라임사업 탈락과 광역모집 유예 이후, 구조조정은 계속된다

편집장 지산하   프라임사업에서 탈락했다. 선정됐다면 자랑스레 휘날리는 현수막이 곳곳에 걸렸을 터다. 본부가 일 년 넘게 공을 들인 프라임사업은 총장단이 탈락의 변을 올리면서 막을 내렸다. “후퇴는 없다”던 중앙대의 전진에 제동이 걸리기 시작했다. 삐꺽대기 시작했다 2015년 대학본부가 내건 모집인원 전면 광역화의

광역으로 뽑힌 게 죄인가요?

광역으로 뽑힌 게 죄인가요?

편집위원 이누리 ※ A, B, C, 는 중간의 익명을 포함한 인터뷰들을 바탕으로 만든 가상의 인물이며, 인터뷰는 모두 사실임을 밝힙니다.     “학점이 잘 나오지 않으면 그냥 반수를 할까 싶어요.” 대학에 입학한지 2개월 남짓 된 16학번 새내기 A씨의 말이다. 그는 올해

[2015 구조조정 후속보도] 구조조정을 위한 구조조정

[2015 구조조정 후속보도] 구조조정을 위한 구조조정

지난 학기 구조조정안 주요 키워드 중 하나는 ‘학생 중심’이었다. 2016년부터 기존 학과(부)를 폐지하고, 계열별 광역모집과 이중전공·복수전공 확대로 학생들이 원하는 전공을 선택할 수 있도록 하겠다는 내용이 골자였다. 적잖은 학생들이 전과와 복수전공을 희망한다는 설문조사결과를 시행근거로 삼았다. 역사적으로 경험된 학부제의 실패를 의식했는지 대학본부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