잡식동물의 딜레마

잡식동물의 딜레마

ⓒFOX 편집위원 김고운 어렸을 때였다. 할머니가 신발장에 나타난 쥐를 때려죽였다. 야간 근무를 하는 아버지가 낮에 쥐 소리 때문에 잠을 못 잔다고 걱정하던 터였다. 할머니는 죽은 쥐에게 원망의 말을 쏟아냈다. 너 때문에 우리 아들이 며칠 밤을 못 잤다고. 쥐가 불쌍하다는 생각을

인간만 평등하면 되나요?

인간만 평등하면 되나요?

▲영화 <잡식가족의 딜레마> 인간만 평등하면 되나요? [서평]『우리는 왜 개는 사랑하고 돼지는 먹고 소는 신을까』? 『동물 해방』을 위한 물음들 편집위원 김고운   ©동아일보 ‘치느님’이라는 단어가 있다. 치킨과 하느님을 합친 말로, 치킨의 맛을 칭송하기 위해 사용된다. 하지만 ‘치느님’을 연호하며 진짜 ‘치느님’이 얼마나